OZKOREAPOST

Mobile ver 호주 코리아 포스트 - OZKOREAPOST All rights reserved.
호주온라인뉴스

딩고가 물고 가던 남아 극적 구조

호주온라인뉴스 0 320

프레이저섬에서 올들어 3번째 관광객 공격


퀸슬랜드 남동부 앞바다의 세계적인 관광지 프레이저 섬에서 지난 18일밤 캠핑차 안에 있던 생후 14개월 된 남아가 딩고(들개)에 물려 가다가 중상을 입은 채 가까스로 구조되는 사건이 발생,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이는 올 들어 프레이저섬에서 딩고의 공격으로 관광객들이 부상을 당한 3번째 사건이어서 주정부의 딩고 관리 접근방식에 대한 비판이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순찰대원의 50% 증원과 방문객들과의 대면접촉 계몽 강화 등 즉각적인 조치를 촉발시켰다.

 

19일 퀸슬랜드 구급대에 따르면 브리스번에서 여행 온 이 아이의 가족은 프레이저섬 남서부에서 캠핑을 하던 중 딩고 한 마리가 캠핑차 안으로 들어가 아이를 물고 숲 쪽으로 끌고 갔다.

 

갈수록 멀어지는 아이의 울음소리에 부모가 깨어나면서 아빠가 밖으로 나가 보니 딩고가 아이를 끌고 가고 있었다. 일대의 다른 딩고들도 여러 마리 눈에 띄었다. 아빠는 즉시 뛰어가 아이을 잡아채고 딩고 몇 마리를 쫓아버렸다.

 

RACQ(퀸슬랜드 로열 자동차클럽) 구조헬기는 이날 오전 1시40분께 프레이저섬에 도착, 두개골 골절 및 목과

머리에 물린 상처를 입은 아이에게 응급처치를 한 뒤 허비베이 병원으로 공수했다. 아이는 19일 오전 8시경 다시 퀸슬랜드 아동병원으로 공수돼 수술을 받고 회복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의  부모는 이날 성명을 발표, "아이가 목과 두개골에 여러 군데 물린 상처를 입었고 두개골 골절 치료도 받고 있으며 이날밤 추가 수술을 받을 것"이라면서 "아이가 잘 이겨내고 있으며 안정된 상태에 있다"고 전했다.

 

구급대원 벤 두 토이트 씨는 프레이저섬 남서부 유롱비치 리조트에서 아이 가족을 만나 목 뒤의 깊은 상처 2곳과 머리 뒤쪽의 가벼운 상처들을 치료했다

 

올해 1월에는 6세 소년이 프레이저섬의 모래 언덕 위로 달려가다가 한 떼의 딩고와 맞닥뜨린 후 딩고 한 마리에게 다리를 물렸다.

 

또 지난 3월에는 프랑스 관광객인 9세 소년과 엄마가 유롱 비치에서 한 떼의 딩고들과 마주친 후 차 있는 곳으로 달아나려다가 공격을 받아 소년은 얼굴과 팔다리, 엄마는 다리를 각각 물렸다. 이들은 선샤인 코스트 대학병원으로 공수돼 치료를 받았으며 이 사건과 관련된 딩고 2마리가 안락사 처분을 받았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댓글
글이 없습니다.
카운트
  • 37 명현재접속자
  • 337 명오늘 방문자
  • 1,211 명어제 방문자
  • 1,538 명최대 방문자
  • 218,580 명전체 방문자
  • 2,064 개전체 게시물
  • 0 개전체 댓글수
  • 34 명전체 회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