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ZKOREAPOST

Mobile ver 호주 코리아 포스트 - OZKOREAPOST All rights reserved.
SBS 뉴스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연쇄 총격 사건, 49명 사망… 용의자 4명 구속

SBS 뉴스 0 51
15526460943083

3월 15일 현재 확인된 내용

  •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두 곳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49명이 사망하고 48명이 부상을 당했다.
  • 오늘 오후 1시 45분경(현지 시각)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노어 사원(Masjid Al Noor Mosque)에 총을 든 괴한이 들어갔다.
  • 크라이스트처치 교외 지역인 린우드 마스지드(Linwood Masjid)에서 두 번째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 경찰이 다수의 사상자를 확인했다.
  • 마이크 부쉬 뉴질랜드 경찰국장은 “이번 총격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4명이 체포됐다”라고 확인했다.
  •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오늘은 뉴질랜드 역사상 가장 참혹한 날 중 하루”라고 말했다.
  • 크라이스트처치 도심과 모든 학교가 봉쇄됐다.

 

오늘 오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두곳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49명이 사망하고 48명이 부상을 당했다.

마이크 부쉬 뉴질랜드 경찰국장은 오늘 오후 기자들 앞에서  “이번 총격 사건과 관련해 3명의 남성과 1명의 여성 등 총 4명이 체포됐다”라며 “위협이 끝났다고 가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신을 호주 출생 28살 ‘브렌튼 타란트(Brenton Tarrant)’라고 밝힌 괴한이 이번 총격 사건을 생중계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괴한이 예배 중인 사람들을 향해 총을 쏘려고 사원으로 걸어들어가기 전, 차를 몰며 “파티를 시작하자”라고 외치는 장면이 담겼다.

15526460943465.jpg

The gunman live streamed the attack.

사원 안에서 총성이 난 후, 괴한은 사원 밖으로 뛰어나와 거리에 있는 사람들을 향해 총을 쐈다.

피격자가 저술한 것으로 알려진 74페이지 분량의 성명서에서 괴한은 자기 자신을 “일하는 서민, 저소득 가정” 출신의 “평범한 백인”이라고 묘사하고 있다.

폴 구차난 박사는 S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총격 사건은 극우 극단주의, 극우 테러리즘의 전형적인 사례”라고 평가했다.

한편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번 사건을 “전례가 없는 폭력 행위”라고 묘사하며 “오늘은 뉴질랜드 역사상 가장 참혹한 날 중 하루”라고 말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연방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심각한 총격 사건에 충격을 받았다”라며 “상황은 여전히 전개되고 있지만, 우리의 뉴질랜드 친척들에게 우리의 생각과 기도가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빌 쇼튼 야당 당수는 트위터를 통해 “호주가 우리의 형제 자매들로 인해 슬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15526460945028.jpg
[속보]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기 난사 사건 발생… 사상자 수십명 발생 우려
신도들이 모여있던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에서 오늘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댓글
글이 없습니다.
카운트
  • 25 명현재접속자
  • 672 명오늘 방문자
  • 682 명어제 방문자
  • 734 명최대 방문자
  • 68,567 명전체 방문자
  • 2,208 개전체 게시물
  • 0 개전체 댓글수
  • 17 명전체 회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