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ZKOREAPOST

Mobile ver 호주 코리아 포스트 - OZKOREAPOST All rights reserved.
SBS 뉴스

화마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프랑스, “반드시 복원할 것”

SBS 뉴스 0 54
15553766132378.jpg

850년 역사를 간직한 프랑스 파리의 대표 명소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전 세계가 안타까워하고 있다.

수백 년 동안 한 자리를 지켜던 프랑스의 상징이 단 몇 시간 동안 무너져 내린 모습을 지켜보던 파리 시민들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지만 프랑스는 “반드시 복원할 것”이라는 의지를 드러냈다.

15553766134068

지난 15일(현지시간) BBC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오후 6시50분쯤 파리 내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치는 등 화재가 발생, 소방당국이 긴급 진화에 나섰다.

수백 명의 소방대원들이 수 시간 진화에 나서 두 개의 탑 등 성당의 주요 골격은 구했지만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렸다.

15553766138882.jpg
Flames and smoke rise as the spire of Notre Dame cathedral collapses.
Getty Images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주교 모리스 드 쉴리의 감독 아래 1163년 건축이 시작돼 1345년 완공된 고딕 양식의 건축물이다. 파리뿐 아니라 프랑스 전체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매년 1200~1300만명의 관광객들이 찾는 장소로 알려져 있다.

15553766140863
The steeple engulfed in flames collapses as the roof of the Notre-Dame de Paris Cathedral burns.
Getty Images
 

이날 BBC는 "노트르담처럼 프랑스를 상징하는 다른 장소는 없다"며 "주요 라이벌이자 국가적 심벌(상징)로 여겨지는 에펠탑의 역사도 한 세기 남짓의 역사를 지닌다"고 전했다.

이어 "이 성당이 마지막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것은 프랑스 혁명 당시였고 그것은 두 개의 세계대전 와중에도 무사히 생존했다"며 "한 나라의 영속성이 불탐과 동시에 첨탑이 무너져 내리는 것을 보는 것은 프랑스인들에게 깊은 충격"이라고 설명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세계에서 가장 잘 알려져 있고 가장 많이 방문하는 기념비 중 하나인 노트르담 성당이 전례없는 대재앙으로 인해 파괴됐다"고 소식을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수 천 명의 사람들이 부활절을 앞둔 기독교 성주간, 주황색 불꽃이 노트르담 성당의 일부를 집어삼키는 것을 무기력하게 지켜보기 위해 세느강 건너편에 모여들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가디어은 "맹렬한 화염에 의해 파리 대성당이 망가졌다"며 "수 천 명의 파리시민들이 경찰 경계선 뒤에 서서 격렬한 불길이 역사적 노트르담 대성당을 초토화시켜 첨탑이 파괴되고 종탑으로까지 번지는 것을 지켜봤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댓글
글이 없습니다.
카운트
  • 26 명현재접속자
  • 636 명오늘 방문자
  • 722 명어제 방문자
  • 749 명최대 방문자
  • 90,748 명전체 방문자
  • 2,122 개전체 게시물
  • 0 개전체 댓글수
  • 21 명전체 회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