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ZKOREAPOST

Mobile ver 호주 코리아 포스트 - OZKOREAPOST All rights reserved.
SBS 뉴스

토니 애벗 “당이 원하면 당권 복귀할 것”

SBS 뉴스 0 60
15553766148376.jpg

토니 애벗 전 총리는 그러나 “당권 복귀는 당권 경쟁자가 없을 때만 고려할 것이고 모든 것은 전적으로 당에 달렸다”라며 사실상 무임승차론에 대한 바람을 제기했다.

토니 애벗 전 총리는 지역구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의 연설을 통해 이처럼 언급했다.

그는 지난 2015년 말콤 턴불 전 연방총리에 의해 축출된 이후 줄곧 당권 복귀에 대한 바람을 숨기지 않았다.

애벗 전 총리의 발언이 전해지자 당내 핵심 주류이며 자유당 부당수인 조쉬 프라이든 버그 연방재무장관은 “토니 애벗 전 총리는 지금 자신의 지역구 사수를 위해 전념해야 할 뿐 자유당 당권 복귀 가능성을 타진할 때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실제로 기후변화대책을 촉구하며 토니 애벗 전 총리의 낙선을 노리는 무소속 후보들이 와링가 선거구에서 난립하면서 애벗 전 총리의 고전이 예상되고 있다.

15553766150219
와링가 지역구 여성 후보들, 애봇 전 총리 발목잡을까?

케린 펠프스 의원이 토니 애봇 전 연방총리의 와링가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진 잘리 스테걸 무소속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특히 동계 스포츠 선수 출신의 법조인 잘리 스테걸(Zali Steggal)후보는 반 토니 애벗 전선을 주도하며, 와링가 지역구에서의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그는 “기후변화 대책의 걸림돌인 토니 애벗 의원은 반드시 낙석돼야 한다”며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앞서 웬트워스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무소속의 케린 펠프스 의원은 “잘리 스테걸 후보가 승리해 구태 정치를 종식시킴과 동시에 후손들을 위한 강력한 기후변화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그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댓글
글이 없습니다.
카운트
  • 27 명현재접속자
  • 636 명오늘 방문자
  • 722 명어제 방문자
  • 749 명최대 방문자
  • 90,748 명전체 방문자
  • 2,122 개전체 게시물
  • 0 개전체 댓글수
  • 21 명전체 회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