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ZKOREAPOST

Mobile ver 호주 코리아 포스트 - OZKOREAPOST All rights reserved.
SBS 뉴스

호주 정치 지도자,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위로 메시지

SBS 뉴스 0 48
15553802367745.jpg

850년 역사를 간직한 프랑스 파리의 대표 명소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전 세계가 안타까워하고 있다.

호주의 스콧 모리슨 연방총리와 빌 쇼튼 노동당 당수도 한 목소리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모리슨 총리는 화재 사건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자신의 트윗터를 통해 “가족과 함께 30년 전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면서 “프랑스 국민들에게 위로를 전하며 프랑스 국민들은 반드시 대성당을 복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빌 쇼튼 당수도 “파리 시민들, 그리고 프랑스 국민 더나아가 모든 지구촌 식구들에게 너무도 슬픈 날이다”면서 “노트르담 대성당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영적 희망과 기쁨을 선사했다”고 평했다.

말콤 턴불 전 연방총리도 “프랑스 국민들에게 위로의 인사를 전한다”면서 “여야 지도부는 즉각 프랑시 노트르담 화재 복원 기금 조성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한편 프랑스는 화마로 무너진 노트르담 대성당에 대한 복원 의지를 천명했다.

15553802369446.jpg
화마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프랑스, “반드시 복원할 것”
850년 동안 한 자리를 지켜던 프랑스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재로 단 몇 시간 만에 무너져 내린 모습을 지켜보던 파리 시민들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지만 프랑스는 “반드시 복원할 것”이라는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BBC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오후 6시50분쯤 파리 내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치는 등 화재가 발생, 소방당국이 긴급 진화에 나섰다.

수백 명의 소방대원들이 수 시간 진화에 나서 두 개의 탑 등 성당의 주요 골격은 구했지만 첨탑과 지붕이 무너져 내렸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댓글
글이 없습니다.
카운트
  • 24 명현재접속자
  • 636 명오늘 방문자
  • 722 명어제 방문자
  • 749 명최대 방문자
  • 90,748 명전체 방문자
  • 2,125 개전체 게시물
  • 0 개전체 댓글수
  • 21 명전체 회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