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ZKOREAPOST

Mobile ver 호주 코리아 포스트 - OZKOREAPOST All rights reserved.
SBS 뉴스

입산 금지 앞둔 울루루, 등반객 쇄도에 '몸살'

SBS 뉴스 0 80
15628879914603.jpg

10월 26일 부터시행되는 호주 원주민들의 ‘신성 불가침’  구역이자 ‘세계의 배꼽’으로 불리는 울루루의  입산금지 조치를 앞두고 국내외 등반객들이 지나치게 몰리고 있다. 

울루카타 츄타 국립공원 관리 위원회는 지난 2017년 11월, 울루루의 자연환경 보존을 위해  오는 10월 26일부터 입산을 금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위원회는 10월 25일까지 입산이 가능하지만  에어즈록 등반을 삼갈 것을 권고강력히 권고한 바 있지만, 최근 국내외 등반객들이 현지에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루루에는 연 30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호주 심장부의 최고 명소다.

호주 중앙 내륙 사막 한가운데에 위치한 높이 348m 둘레 9,.4km의 지구상에서 가장 큰 바위 ‘울루루’는 세계의 배꼽, 호주의 심장부로 불린다.

이 바위는 약 6억년전 바다 밑에서 돌출하면서 생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1872년 탐험가 어니스트 길드가 처음 울룰루를 발견한 이후 당시 호주 총독이었던 헨리 에이즈의 이름을 따서 에어즈록으로 불리게 됐다.

노던 테리터리의  중심부 앨리스스프링스에서도 남서쪽으로 무려 46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에어즈록은 맞은편에 위치한 마운튼 올가와 더불어 카타추타 국립공원을 대표한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댓글
글이 없습니다.
카운트
  • 53 명현재접속자
  • 578 명오늘 방문자
  • 720 명어제 방문자
  • 793 명최대 방문자
  • 151,189 명전체 방문자
  • 1,783 개전체 게시물
  • 0 개전체 댓글수
  • 28 명전체 회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