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호주인 5명 중 1명, 먹고 살 만큼 수입 충분하지 않다”

SBS 뉴스 0 406
호주에서의 불완전 고용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더욱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인의 20%가량은 자신과 가족을 부양할 만큼 충분한 시간 동안 일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업률이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불완전 고용이 자신과 가족들을 돌볼 수 없는 호주인 20%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크 탱크  ‘퍼 캐피타(Per Capita)’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과 현재 상황에서 호주 내 불완전 고용의 경제 비용을 살펴보는 토론 백서를 최근 발간했다.

호주 통계청의 4월 노동력 데이터에 따르면 불완전 고용의 월별 증가율은 5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인원수로 따지면 60만 명이 넘는다.

노동력 저활용률(labour force underutilisation rate)은 20%에 달하며, 호주인 5명 중 1명은 자신과 가족들을 부양할 만큼 충분히 일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노동 시장의 부진으로 임금과 생산성이 억제되는 등 코로나19 발병 이전에도 불안정한 노동의 위기가 존재했다고 밝히고 있다.

보고서 저자인 매튜 로이드 케이프 박사는 특히 불안전 고용이 호주 경제에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그는 “(불완전 고용이) 임금과 소비를 억누르고, 생산성 위기를 부채질하며, 경력을 망치게 한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최근 노동 시장에서 원하는 만큼 충분한 시간 일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청년들은 27%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퍼 캐피타’는 불완전 고용을 없앨 경우 해마다 240억 달러 이상의 임금을 경제에 투입할 수 있고, 정부 역시 수십억 달러의 세수를 얻게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