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악성 사이버 공격 대응… 호주 정부 “13억 5천만 달러 투입”

SBS 뉴스 0 81
악성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호주를 보호하기 위해 정부 기관 ASD(Australian Signals Directorate)에 향후 10년간 13억 5천만 달러가 투입될 예정이다.

호주 정부가 악성 사이버 공격을 근절하기 위해 13억 5천만 달러를 투입하고 새로운 일자리 500개를 창출할 방침이다.

최근 발생하고 있는 온라인 위협 확대의 배후에 외국 정부가 있다고 밝힌지 수주 만에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오늘 사이버 공격 저지를 위한 새로운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전문가들은 정부, 주요 인프라, 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의 배후에 중국이 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여 왔다.

연방 정부는 향후 10년간 사이버 보안 분야에 13억 5천만 달러를 투입하고, 정부 기관 ASD(Australian Signals Directorate)에서 근무할 500명의 전문가들에게 4억 7천만 달러를 지출할 예정이다.

3천100만 달러 이상이 해외에서의 사이어 범죄와 맞서기 위해 사용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온라인상에서의 외국인 범죄자를 추적할 수 있는 능력을 증가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산업계와 정부가 보안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사이버 위협 공유 플랫폼에도 3천500만 달러가 투입될 예정이다.

한편 린다 레이놀즈 국방 장관은 이번 계획이 미국의 압력에 의한 것이 아니냐는 세간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녀는 세븐 네트워크에 출연해 “우리나라에 대한 위협과 관련된 호주인들의 대응책”이라며 “호주와 호주인들을 상대로 한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이 규모, 복잡성, 영향 모두에서 증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는 이번 계획이 호주가 사이버 위협에 맞서 싸울 수 있는 도구를 갖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연방 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우리나라의 경제, 국가 안보, 주권을 지키는 것이며,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은 이를 약화시킨다”라고 지적했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