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NZ 부총리 “성추행 혐의 한국 외교관 NZ서 조사 받으라”

SBS 뉴스 0 104
뉴질랜드의 윈스턴 피터스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은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 외교관에 대해 “뉴질랜드로 돌아와 조사를 받으라”고 압박했다.

피터스 부총리 겸 외무 장관은 이날 뉴질랜드 스리텔레비전 뉴스허브 프로그램에서 한국 외교관  K 전 뉴질랜드 부대사가 뉴질랜드로 돌아와 자신의 혐의에 대해 소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터스 장관은 “이 문제를 두 나라 외교부의 최고위층에서 논의해왔다”면서 “그가 혐의를 받는 범죄는 한국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범죄 행위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그의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하게 하고 그를 우리에게 돌려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피터스 장관은 “K 전 부대사가 주장하는 대로 자신이 진정 결백하다면 이곳으로 돌아와 이곳의 사법절차를 따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는 외교관 면책특권이라는 걸 가지고 있고 그것이 세계 어디에서나 보호막이 될 수 있지만 이런 사건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피터스 장관은 “이 문제는 이제 최고위급까지 올라가 문재인 대통령도 알고 있는 사안이다. 기다리는 것 외에 더는 할 수 있는 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자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정상회담을 통해 이 문제를 이례적으로 거론해 양국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양국 정상의 통화 말미에 짤막하게 나왔던 얘기”라며 “뉴질랜드 총리가 자국 언론에 보도된 사건을 언급했고, 대통령이 관계 부처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답한 게 전부”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K 전 주 뉴질랜드 부대사는 2017년 말 뉴질랜드 국적의 대사관 현지 남자 직원의  엉덩이를 만진 혐의로 고소 조치됐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한국정부는 현재 뉴질랜드 법원이 발부한 K씨에 대한 구속영장 집행, 사건 발생 당시가 촬영된 한국 대사관 폐쇄회로TV(CCTV) 영상 자료 제공을 거부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에 비협조적으로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출처 : SBS 뉴스]

0 Comments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