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프로와 나누는 골프이야기

회전의 정석

오즈코리아 0 761

안녕하세요? 어깨 돌리고 허리 돌리고 머리는 돌리지 말고 손목 돌리지 말고..... 돌리라고 하다가 돌리지 말라고 하다가 정신이 없게 됩니다. 골프란 어떻게 생각하면 복잡하지만 좀더 깊게 생각해 보면 의외로 단순합니다. 처음엔 쉽지 않은 원리라고 생각이 들고 어느 정도 골프를 알겠다고 느낄 때 느닷없이 알다가도 모를 골프가 됩니다. 특히 이 회전이라고 하는 부분이 그렇죠.


회전이라고 하는 것이 아주 단순합니다. 말 그대로 돌아가는 것을 말하죠. 그냥 몸을 돌리라고 하면 어렵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놈의 골프채를 잡으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갑자기 몸이 뻣뻣해 지면서 자꾸만 손만 움직이려고 하죠. 그러다 반복 훈련을 하면 서서히 몸이 돌아가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이제 조금 알겠다 싶어서 허리를 굽히고 공을 치려고 하면 또 다른 동작이 느껴집니다. 여태껏 무슨 훈련을 했나~ 싶은 거죠. 지금부터는 그 회전이 어렵고 생각과는 다른 행동을 하는 이유를 찾아보겠습니다.


정신 집중


내 몸을 돌리는 상황에서 눈에 보이는 것은 골프 클럽의 헤드입니다. 아무리 몸통의 회전을 느껴보려고 해도 눈에 보이는 클럽 헤드가 자꾸만 내 집중력을 빼앗아 갑니다. 그래서 클럽 헤드를 손으로 조정해서 궤도에 올려두려고 노력을 하죠. 이 점이 첫번째 실수입니다. 손으로 헤드를 궤도에 올려 놓으려고 하면서 몸을 돌려버리니 결국 헤드는 궤도에서 일탈합니다. 내 정신을 몸통에 집중해야 합니다. 그래서 몸통이 스스로 돌아가도록 훈련을 해야 합니다.


중심은 어디에 있는가?


중심은 말 그대로 가운데 있어야 합니다. 상체가 회전을 한다면 주심은 척추가 되고 그 척추의 꼭대기에 있는 머리가 상하좌우 어디로도 움직이지 않고 있어야 합니다. 이론상 그렇지만 인간의 몸이 그렇게 까지 하지는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는 움직이지만 발을 넘어갈 정도나 머리의 상 하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그래서 왼쪽 어깨만 움직이려고 하지 말고 오른쪽 어깨를 함께 움직이되 왼쪽 어깨와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이 필수 입니다. 하지만 이 부분을 많이 놓치죠.


정확한 상체 회전은 다리에 힘이 생긴다.


올바른 상체를 했는지 못했는지 알아보려면 오른쪽 골반을 포함한 다리 전체 그리고 발바닥 까지를 점검합니다. 골반이 접혀 있고 무릎도 접혀 있어야 하며 이렇게 버티는 자세는 결국 발바닥이 땅을 꽉 누르게 됩니다.  

올바른 동작을 연습하면 여러가지 좋은 느낌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제는 정석대로 연습해 보세요. 감사합니다.


골프 티칭프로 원성욱 0402 598 9610


0 Comments
포토 제목
+

새글알림

Accounts Administrator
오즈코리아 04:50
Meat Inspector - AAO
오즈코리아 03:00
Housekeeping Supervisor
오즈코리아 02:50
Pest Control Technician
오즈코리아 02:00
Korean Speaking Sales Rep
오즈코리아 01:50
+

댓글알림

Accounts Administrator
오즈코리아 04:50
Meat Inspector - AAO
오즈코리아 03:00
Housekeeping Supervisor
오즈코리아 02:50
Pest Control Technician
오즈코리아 02:00
Korean Speaking Sales Rep
오즈코리아 01:50

공유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