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일보

호주 백신 접종률 5% 불과.. 왜 더딜까?

오즈코리아 0 530

접종프로그램 운영 관련 ‘정부의 4가지 실책’ 비난 
캠페인 부족, 운영 실수, 현실 외면적 태도 등 문제
호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 4개월이 지났다. 하지만 접종률은 쉽게 오르지 않고 있다. 느린 접종 속도는 개인 및 국가 경제에 막대한 타격을 주고 있다. 사실 국가 백신 접종 프로그램 운영 과정에서 정부 실책이 자초한 부분이 크다.

정부가 범한 첫 번째 실수는 ‘속도’(pace)다. 애초 정부는 접종 프로그램을 ‘단거리 달리기가 아닌 마라톤’이라고 표현했다가 ‘경주가 아니다’라고 정정했다. 하지만 그 이후 어떠한 긴박감도 보이지 않고 있다. 현재 호주의 백신 접종률은 5%로 다른 나라들에 비해 한참 뒤처져있다.

6월 28일 기준으로 OECD 회원국의 2차 접종 완료 통계에 따르면 호주는 4.8%로 사실상 꼴찌에 위치했다. 한국(9.3%)의 절반 수준이다. (도표 참조)

16316299428004.jpg
OECD 회원국 2차 접종 완료 상황(6월 28일 기즌) 비교. 호주는 회원국이 아닌 인도를 제외하고 최하위에 위치했다

두 번째 과실은 잘못된 ‘단계화’(phasing) 진행이다. 일선 의료진과 방역 요원을 대상으로 하는 1a단계 백신 접종을 아직도 완료하지 못했다. 요양원 종사자들 중 미접종자가 아직 수두룩한 실정이다.
현재 NSW 본다이 집단감염 확산세는 국제선 항공기 승무원 수송 차량(리무진 버스) 운전기사(60대 남성)로부터 비롯됐다. 그는 백신 미접종자였다. 취약계층인 노인 및 장애인 요양 시설 관계자에 대한 접종도 절반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세 번째 실수는 ‘모델’(model)이 잘못됐다. 대규모 집단접종은 대규모 접종 기관이 필수다. 하지만 당초 연방정부는 GP(일반의)를 통한 접종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다. 물론 전국 수천 명의 GP가 접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이는 전체 백신 접종 규모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정부는 백신 접종 속도가 나지 않자 접종 시작 3개월만인 지난 5월에서야 첫 집단접종센터를 마련했다. 약사 네트워크를 통한 접종 확산도 여전히 실행되지 않고 있다. 약사협회도 참여를 원하지만 공급 문제 등으로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

네 번째는 잘못된 ‘메시지’(message)다. 6월 중하순 기점으로 전국적으로 전염력이 매우 강한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국경 재개방은 불가능하지만, 논의는 필요하고 어느 정도의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 그러나 스콧 모리슨 정부는 16개월이 지난 현재도 ‘노 코멘트’로 일관하고 있다.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는 정부의 현실 외면적 태도는 결코 좋은 리더십이 아니다. 
모리슨 총리와 같은 자유당인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조차 “백신 접종률에 따라 구체적인 국경개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NSW 주정부는 유학생 입국 계획도 자체적으로 마련했다.   

16316299448518.jpg
번 컨벤션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빅토리아 주민들

국경봉쇄 16개월 지나.. 재개방 논의조차 외면
‘정치 리더십 부재’ 국민 불만 계속 커져  

모리슨 정부의 보건대응책은 작년 후반까지 강경 봉쇄로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2021년 전반기를 지나면서 뚜렷한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델타 변이 감염 확산에 따른 거의 전국적 록다운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함과 막대한 경제 손실은 물론 국민적 불만이 날로 커지고 있다.

홍수정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포토 제목
+

새글알림

Indoor Plant Technician
오즈코리아 04:00
Supervisor - Mary Mary Bar
오즈코리아 09.22 22:00
Site Supervisor - Pool Installations
오즈코리아 09.22 22:00
Spray Painter
오즈코리아 09.22 21:30
Hospitality Trainer and Assessor
오즈코리아 09.22 20:30
+

댓글알림

Indoor Plant Technician
오즈코리아 04:00
Supervisor - Mary Mary Bar
오즈코리아 09.22 22:00
Site Supervisor - Pool Installations
오즈코리아 09.22 22:00
Spray Painter
오즈코리아 09.22 21:30
Hospitality Trainer and Assessor
오즈코리아 09.22 20:30

공유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