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일보

방역요원•요양원 종사자 백신 접종 ‘의무화’ 추진

오즈코리아 0 530

요양원 직원 백신 접종률 34% 불과 
접종 휴가 지원금 1,100만불 투입

16316299671714.jpg
시드니 서밋케어 버컴힐스 요양원 거주 노인들의 가족들이 직원들의 33%만 백신 접종상태에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호주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속출하자 연방정부가 일선 방역 요원과 노인요양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지난 6월 28일 열린 긴급 화상 내각회의 결과, 감염 위험이 높은 환경에서 근무하는 모든 방역 요원과 수송 요원, 노인요양 시설 직원에게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키로 했다. 이번 방침은 최근 시드니 지역감염 확산세가 백신 미접종자인 승무원 수송 차량 운전기사로부터 시작된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공중보건 전문가들의 조언에도 불구하고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내각회의에서 해당 안건은 과반 득표에 미달했다. 그러나 백신 접종률이 계속 저조할 경우 의무화 방안을 도입할 수 있다는 가능성은 열어두었다.

연초 국가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시행되면서 방역 요원과 요양원 종사자가 우선 접종 대상으로 분류됐으나 접종이 강요되지는 않았다. 최근 정부 통계에 따르면 노인요양시설 직원들의 백신 접종률은 34%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7월 4, 5일 시드니 북서부 버컴힐스의 서미ㅣㅅ케어 노인요양원 거주 노인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앞서 감염된 2명의 요양원 직원들 중 1명은 미접종 상태였다. 이 요양원도 거주 노인은 96%가 접종을 받았지만 직원들의 접종률은 33%에 불과했다. 
 
정부는 이번 의무화 방안으로 9월 중순까지 모든 노인요양시설 관계자가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기를 기대했다. 또, 백신 접종 당일 및 접종 뒤 특별 유급휴가 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1,1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홍수정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포토 제목
+

새글알림

Indoor Plant Technician
오즈코리아 04:00
Supervisor - Mary Mary Bar
오즈코리아 09.22 22:00
Site Supervisor - Pool Installations
오즈코리아 09.22 22:00
Spray Painter
오즈코리아 09.22 21:30
+

댓글알림

Indoor Plant Technician
오즈코리아 04:00
Supervisor - Mary Mary Bar
오즈코리아 09.22 22:00
Site Supervisor - Pool Installations
오즈코리아 09.22 22:00
Spray Painter
오즈코리아 09.22 21:30

공유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