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일보

주정부들, ‘부스터샷 접종 간격’ 추가 단축 요구

한호일보 0 301

모리슨 총리 “자문위(ATAGI) 결정 사항”

16402159918754.jpg
스콧 모리슨 총리

오미크론 변이의 ‘돌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NSW와 빅토리아 주정부가 연방 정부에게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 일정을 앞당겨 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브래드 해저드(Brad Hazzard) NSW 보건장관과 마틴 폴리(Martin Foley) 빅토리아 보건장관은 그렉 헌트 연방 보건장관에게  부스터샷 접종 간격 5개월을 더 좁혀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호주면역기술자문위원회(ATAGI)가 신속하게  구체적인 결정을 내려주기를 바라고 있다.
 
호주인 대부분은 2차 백신 접종 후 5개월 후부터 3차 접종을 할 수 있다. 
 
21일 제임스 멜리노(James Merlino) 빅토리아 주총리 직무대행은 “부스터샷은 3차 접종으로 간주돼야하며 접종 시기는 가능한 한 빨라야 한다”고 말했다. 스티븐 마샬(Steven Marshall) 남호주 주총리도 추가 접종 간격을 5개월에서 4개월로 줄이자는 행렬에 동참했다. 

남호주에서는 대중교통, 불특정 인원이 모이는 실내 등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적이다. 남호주 주정부는 12월 28일부터 규제를 완화할 계획인데 시민들에게 신속 항원 검사를 사용하도록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퀸즐랜드 주정부는 NSW와 빅토리아주보다는 덜 급박하지만, 접종 간격 단축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스콧 모리슨 총리는 “여러차례 얘기했듯이 우리는 이러한 사안들에  대해 그들의 조언을 계속 듣고 있다. 부스터샷 접종 간격에 대한 결정은 ATAGI에 맡길 것”이라며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 사례가 증가하자, 감염이 더 확산되기 전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재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호주 보건보호책임자위원회(Australian Health Protection Principal Committee)는 모든 실내 환경에서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조언에 서명한 폴 켈리 연방 최고의료자문관은 주/준주 지도자들에게 이러한 조치를 권고하는 성명을 20일 발표했다.

호주왕립외과협회(Royal Australian College of Physicians)는 실내 마스크 착용과 더불어 공공장소・행사장에서 QR 코드 체크인도 의무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모리슨 총리는 마스크와 관련된 결정은 각 주/준주에 달려있다면서도, “정부가 의무를 부과하는 대신 개인이 책임을 다 해야 한다. 이는 상식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공중 보건 명령에 관하여는 각 주/준주가 전체 권한을 가지고 있다”며 “연방정부는 주/준주 정부에 명령할 권한이 없다”고 덧붙이면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코로나-19와 함께 살기 위해서는 통제・의무의 문화가 아니라, 책임의 문화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방-주/준총리 화상회의(national cabinet)가 22일로 예정돼 있다.

이용규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포토 제목
+

새글알림

말씀에 순종하는 삶 (눅1:26-38)
오즈코리아 01.27 20:48
+

댓글알림

말씀에 순종하는 삶 (눅1:26-38)
오즈코리아 01.27 20:48

공유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