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이슈

온라인 만남 후, 한 달만에 26살 여친을 살해하다

오즈코리아 0 488

아담 마골리스는 메이 뱅(Mai-Yia Vang)을 온라인 채팅을 통해서 만났고, 사귀기 시작한 지 한 달 만에 그녀를 살해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배심원단은 지난 10일, 2018년 2월 24일 밤 '메이의 목을 졸라 살해한 것에 대해 책임이 없다'는 아담 마골리스의 주장을 기각했다.


판결을 맡은 41세의 판사는 평결이 발표되자 두 손으로 머리를 감아쥐며, 배심원단의 판결에 감사를 표하고 법원을 휴정했다.


미스 뱅과 마골리스는 1월 말 채팅 웹사이트 오믈(Omegle)에서 처음 만났는데, 메이는 퀸즐랜드에서 부모님과 함께 지내고 아담은 빅토리아주 벤디고(Bendigo)에서 혼자 살고 있었다.


16149930162914.jpg

26세 메이 뱅은 2018년 2월 24일 밤 남자친구 아담 마골리스에게 자신의 벤디고 집에서 목졸려 살해당했다.


16149930164951.jpg

아담 마골리스가 자신의 여자친구 메이 방을 목 졸라 살해한 뒤 언니들과 단체 채팅에서 그녀가 살아있는 것처럼 가장했다.


16149930166259.jpg

아담 마골리스는 메이를 살해하고 자살을 시도했다고 고백하는 이메일을 지인 3명에게 보냈다.


16149930167864.jpg

아담 마골리스가 유죄 판결을 받았다.


미스 뱅은 예전에 화학공학과 학생이었는데, 그녀가 아담을 만났을 때 실연당했던 것을 회복하고 있었다고 배심원들이 들었다.


아담 마골리스는 다음달 23일 형을 선고를 받기 위해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다.


©비전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Comments
포토 제목
+

새글알림

Trades Assistant
오즈코리아 12:00
Diver Candidates Wanted
오즈코리아 12:00
Housekeeping Attendant
오즈코리아 12:00
Postdoctoral Research Fellow
오즈코리아 12:00
+

댓글알림

Trades Assistant
오즈코리아 12:00
Diver Candidates Wanted
오즈코리아 12:00
Housekeeping Attendant
오즈코리아 12:00
Postdoctoral Research Fellow
오즈코리아 12:00

공유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