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프로와 나누는 골프이야기

밀고 당기고

오즈코리아 0 4579



안녕하세요?  무거운 물건이 트롤리에 있습니다. 제법 무게가 있어서 힘이 필요합니다. 이때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할까요? 트롤리 미는 선택과 끄는것 중 뭐가 더 쉬울까요? 보통은 미는 것이 더 쉬울 것입니다. 만약 약간의 오르막 경사가 있다면 더욱 미는 것이 쉽죠. 하지만 좁은 통로에서 가운데로 잘 가려면 미는것 보다는 앞에서 끌고 가는 편이 더 쉽습니다.경우에 따라서는 반대 경우도 있을까요? 


많은 골퍼들이 백스윙의 톱에서 클럽을 끌어 당기느라 고생을 합니다. 때로는 부상을 입기도 하죠. 심지어 임팩트 순간에도 왼손과 왼쪽 팔로 당기려고 노력을 합니다. 이때 왼쪽 팔이 몸에 단단히 고정이 되어있다면 방향성이 좋습니다만 끌어당기는 것에 집중하다 보면 클럽 헤드의 페이스가 열리는 실수가 나옵니다. 그리고 비거리에도 손해를 보기 쉬운데요. 여러분이 공을 정확하게 그리고 멀리 보내고 싶다면 당기는 힘 보다는 밀어내는 힘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미는 힘을 많이 사용하면 어떤 현상이 생길까요? 임팩트의 강함이 증가하고 힘껏 때렸다는 만족감이 높아지지만 상대적으로 볼의 방향성이 예측하기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공이 왼쪽으로 심하게 훅이 나거나 초보자인 경우에는 생크나 헛스윙까지도 나오기도 하죠. 이런 골퍼에게는 왼쪽 손등으로 클럽을 낚아채는 듯한 리드가 필요합니다.


퍼팅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왼손이 퍼터를 끌고 지나가는 골퍼는 퍼터가 짧은 거리로 안타까워하게 되고 오른손이 공을 때리면 숏 퍼팅에서 아쉬운 방향에 틴식이 나옵니다. 


골프는 왼쪽도 오른쪽도 어느 한 곳에 치우치는 스포츠가 아닙니다. 좌,우가 균형있게 사용되어야 하고 그 균형이 파워와 정확성으로 표현됩니다.


끌어당김과 뒤에서 밀어주는 힘이 함께 있어야 내가 원하는 곳으로 공을 보낼수 있습니다. 한쪽에 치우치는 스윙은 어렵습니다. 부상이 생기는 이유도 이점입니다. 이제는 밀면서 당기고 당기면서 밀어보세요. 감사합니다. 

 

글 티칭 프로 원성욱(0402 598 961)


0 Comments
포토 제목
+

새글알림

Conveyancing Clerk
오즈코리아 06.06 13:00
Kitchen Porter
오즈코리아 06.06 12:50
+

댓글알림

Conveyancing Clerk
오즈코리아 06.06 13:00
Kitchen Porter
오즈코리아 06.06 12:50

공유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