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프로와 나누는 골프이야기

침착한 다운 스윙

오즈코리아 0 693

안녕하세요. 오늘은 골프공이 왼쪽으로 가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제일 흔한 고민은 공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슬라이스입니다. 그런데, 슬라이스를 교정하다 보면 공이 왼쪽으로 가는 경험을 하게 되는데요. 이때부터 많이 당황스러워집니다. 왜냐하면 공 이 오른쪽으로 날아갈 줄 알고 에이밍을 기대보다 왼쪽으로 했었는데, 공은 더 심하게 왼쪽으로 날아가다 보니 그린이 아니라 그린 옆에 벙커도 지나서 깊은 숲으로 공이 사라지곤 합니다. 


티샷을 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죠. 늘 잘 가지도 않던 왼쪽에 나무 숲으로 들어간 공을 찾아 헤매다 보면 점점 슬라이스가 그리워지기도 합니다. 뭐가 달라졌길래 슬라이스에서 왼쪽으로 당겨치는 혹은 심하게 훅이 나는 경우가 생길까요? 일단 슬라이스의 원인을 알아볼까요. 슬라이스란 공이 오른쪽으로 심하게 휘어지는 구질을 말합니다. 공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이유는 스핀 즉, 공이 회전하는 방향이 오른쪽으로 많이 생겼다는 뜻인데요. 그 이유는 클럽페이스가 오픈이 된 상태에서 공을 때렸거나 클럽페이스가 오픈이 된 상태에서 오히려 더 깎아치는 경우 즉, 아웃사이드에서 인사이드로 클럽헤드가 진행을 하면서 공을 쳤을 경우를 이야기합니다. 


이러한 잘못된 동작을 바꾸다 보면 클럽페이스를 닫아주려고 하는 노력을 하게 되는데요. 이때 슬라이스는 잡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공이 똑바로 가지 않고 왼쪽으로 가기 시작합니다. 클럽페이스는 정상적으로 스퀘어로 바꿔서 공을 타격하고 있지만 정작 클럽헤드가 움직이고 있는 그 길은 아웃사이드에서 인사이드 즉, 공을 왼쪽으로 날리게 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공이 왼쪽으로 날아가는 것을 바꾸기 위해서는 클럽페이스를 닫아주는 것 외에도 클럽 헤드가 움직이고 있는 그 진행 방향도 바꿔야 된다는 뜻이죠. 자 그렇다면, 다시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공이 왼쪽으로 출발하는 경우와 공이 왼쪽으로 출발해서 더 왼쪽으로 휘는 경우 이 두 가지의 경우의 원인을 밝혀보겠습니다.


공을 왼쪽으로 가도록하는 원인인 클럽헤드의 다운 스윙 진행 방향을 바꾸려면 몸통 회전을 점검해야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몸통 회전을 통해서 임팩트를 하려다가 나오는 실수이거나 어깨가 지나치게 강한 힘을 가지고 다운 스윙을 이끌어갈 때 생깁니다. 아주 단순한 해결 방법은 팔로만 내려치는 방법입니다. 팔로만 다운 스윙을 할때는 어깨라인이 타겟과 평행하게 될때 공을 치기 쉽습니다. 이때 클럽 페이스가 스퀘어 상태로 유지된다면 공은 원하는 곳에 안착할 것 입니다. 하지만 비거리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느낌을 얻기 때문에 결국 몸을 사용할 수 밖에 없습니다. 몸을 회전할 때 절대로 급한 회전을 하지 말고 다운 스윙의 시작을 부드럽게 해야합니다. 몸 회전 연습이 충분하지 못한 상태에서 마구잡이로 돌면서 공을 때린다면 아마도 다시 왼쪽으로 날아가는 공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받을지도 모릅니다. 다운 스윙을 시작하는 바디 턴은 부드럽게 시작하세요. 부드럽게 회전을 시작하는 사이에 두 팔은 클럽을 끌어내릴 수 있습니다. 이때 클럽 헤드는 아웃 사이드가 아닌 인사이드로 내려오며 서서히 공으로 향하고 있을 것입니다.


침착한 다운 스윙이 정확하고 힘이 넘치는 임팩트를 선사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골프 티칭프로 원성욱 0402 598 9610


0 Comments
포토 제목
+

새글알림

Conveyancing Clerk
오즈코리아 06.06 13:00
Kitchen Porter
오즈코리아 06.06 12:50
+

댓글알림

Conveyancing Clerk
오즈코리아 06.06 13:00
Kitchen Porter
오즈코리아 06.06 12:50

공유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